41년간 거의 매일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“아들 피살 수사하라”. 범인 검거.

원본기사: 문화일보 천영식기자 입력 2011.05.09 12:01

41년간 거의 매일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사건 진전상황을 물어본 집요한 ‘부정(父情)’이 마침내 아들을 살해한 범인을 검거하게 만들었다.

—————–

당신이 진정한 챔피언.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